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경기문화포털

메뉴전체보기

전체메뉴

메뉴보기 검색

경기문화포털

메뉴펼쳐보기

메뉴전체보기

컨텐츠페이지

전시 상세정보

풍경의 빗면 Aslope

  • 2018/10/12 ▶ 2018/11/09
  • 누크갤러리

풍경의 빗면 Aslope

  • 주최/주관 누크갤러리
  • 참여작가 박세진
  • 문의 02-732-7241
  • 홈페이지 nookgallery.co.kr/

전시명
풍경의 빗면 Aslope
전시기간
2018.10.12(목) ~ 2018.11.09(금)
전시시간
(화, 수, 목, 금, 토) 오전 11시 ~ 오후 6시 / (일, 공휴일) 오후 1시 ~ 오후 6시 / 매주 월요일 휴관
장소
누크갤러리 / (03004)서울특별시 종로구 평창34길 8-3
주최/주관
-
후원
-
요금정보
-

처음 작가의 작업실을 찾았을 때 보았던 밤의 시멘트 기둥들은 물감이 마르면 색과 형태들이 그림이 시작된 검은 바탕색 속으로 빨려 들어가 사라져버리는 과정이 반복되고 캔버스 위에는 오랫동안 쌓인 붓터치 덩어리와 함께 어두운 유화 물감의 반사층만 남아 있게 되었다. 흰색부터 시작했다면 어렵지 않게 그려낼 수 있던 밤의 풍경들은 그릴수록 일그러지고, 그 속에서 형상과 공간이 사라지는 과정을 거쳐 작가는 막연한 삶의 단서로부터 다음 작업을 이어나갈 새로운 층위를 보게 된다.


검은색에서 시작된 밤의 <미림고개>는 색과 형태들이 뭉그러져 경계가 사라지지만 조명이 없어도 스스로를 빛내는 반사 층을 만들어 낸다. 쌓여지는 붓터치들과 기름과 밀납층들은 시간이 지나 쌓일수록 서로 다른 반사층을 만들어, 미세한 빛의 변화에도 주변을 반영하며 윤곽을 드러내는 풍경은 다른 모습이 된다. 이 과정을 거쳐 박세진의 풍경은 보이지 않는 것들을 동시에 그려낼 때 공간이 깊어진다는 환영의 기본 법칙을 깨닫는다. 밤 풍경 담벼락과 미세하게 반사되는 나뭇가지들은

사라지고 드러나며 공간의 깊이를 만든다. 박세진은 전작 <황금 털>부터 평면이지만 보는 위치에 따라 반짝이고 음영진 세계가 굴곡져 있는 모습을 풍경으로 풀어냈었다.


언덕을 오르고 비스듬한 담벼락을 빙빙 돌아서 산을 만나는 곳에 살고 있는 작가는 매일 지나다니며 만나는 낡은 콘크리트 옹벽부터 언덕 위의 평범한 풍경들을 한 점씩 그리면서 기울어지고 좁게 제한된 곳에서도 시각의 먼 끝이 다른 존재에게 닿는 역할을 하는 원경을 찾아낸다. 얼룩과 그림자, 빛이 연결되어 불러일으키는 환영은 회화의 시작점이다. 풍경 속 좁은 길을 지나며 작가는 뻔한 것들로부터 풍경을 엮어낸다. 세계는 기울어져 있으며, 모든 사물은 빛을 반사시키고 서로를 반영한다. 세상이 어두울수록, 젖어있을수록, 기울어진 것 위에서 사물은 미세한 빛에 의해서도 길게 서로를 반영한다. 작가는 모든 시멘트 벽은 마주 보고 지탱하는 맞은편 삶이 현상되어 있다며 옹벽설을 주장한다.

맞은편 삶의 형태가 가리는 빛과 바람에 따라 달라진 빗물, 곰팡이, 흙이 섞여 풍경은 단서를 남기며 얼룩이 기록된다. 작가의 벽 풍경은 실재하는 장소들이고, 그곳을 날마다 수없이 지나는 운송트럭들, 맞은편에 언덕 위의 집, 속으로 다시 삼키는 꿈들이 반사층과 음영에 따라 기록되어 있다.


마주보는 삶이 현상되어 있는 옹벽의 풍경은 마치 박세진의 자화상 같기도 하다. 자신의 생각을 드러내기에 힘든 과정을 지나온 작가는 벽을 통해 자신을 들여다본다. 그림은 어느 색에서 시작되든 다른 성질의 층위가 공존할 때 공간이 형성되고 그림을 그려야 그림을 가지고 꿈을 꿀 수 있다는 그 평범한 가치들이 놓여있는 모습을 우리는 박세진의 풍경을 통해 보게 된다.


-누크갤러리-



데이터기준일자
2018-10-12


목록 스크랩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