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경기문화포털

메뉴전체보기

전체메뉴

메뉴보기 검색

경기문화포털

메뉴펼쳐보기

메뉴전체보기

컨텐츠페이지

전시 상세정보

제이 안(J. AHN) 개인전_CITY COLORSⅡ

  • 2019.11.12~2019.12.26
  • 아트스페이스J

제이 안(J. AHN) 개인전_CITY COLORSⅡ

  • 주최/주관 아트스페이스J
  • 참여작가 제이 안(J. AHN)
  • 문의 031-712-7528
  • 홈페이지 www.artspacej.com

전시시간
오전 10시 ~ 오후 6시 / 매주 일요일 휴관
장소
아트스페이스J / (13558)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159-3
후원
-
요금정보
-

1세기 말 색채를 물리학적, 수학적 특성에서 개인의 경험적 특성으로, 즉 감각의 인지 영역이나 감정의 영역으로 확장시킨 괴테의 『색채론』(1810) 이래 ‘색채’는 현대 회화의 출발점이 되었다. 괴테에 따르면 ‘色’은 ‘자연이 자연의 법칙에 따라 인간의 시각에 제시되는 형태’로서, 각각의 색은 ‘인간에게 특별한 인상을 남김으로써 눈과 감수성 모두에 색의 본질을 드러내기 때문에 색이 감각적이고 도덕적이며 미학적인 목적에 사용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여기에 ‘色’으로서 ‘도시’의 다채로운 풍경들을 오랜 시간 카메라에 담아오고 있는 사진가 제이 안(J. AHN)이 있다. 2009년의 CITY COLORS 전시에 이어 2019년에 새롭게 선보이는 ‘CITY COLORS Ⅱ’ 에서 그녀가 ‘색’을 통해 꿈꾸고, 들려주고 싶은 사진 속 ‘도시’의 이야기는 무엇일까?


사진가 제이 안을 실제로 만나본 이들이라면 그녀의 감각적인 패션과 삶에 대한 열정에 매료되어 쉽사리 그녀를 잊지 못 할 것이다. 사실 그녀의 관심사는 사진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영화, 음악, 공연, 책, 패션, 건축물, 그리고 사람들에 이르기까지. 그녀는 도시 문명에서 살아가며 접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을 사랑한다. 그리고 그 가운데에서도 그것들이 지닌 고유의 ‘색’을 가장 좋아한다. 그렇다면 그녀는 왜 그토록 ‘도시’의 ‘색’에 집중하는가?


“전 도시에서 나고 자랐어요. 도시는 문명의 숲이죠. 자연의 숲이 그러하듯 도시 또한 숲의 질서를 갖고 있어요. 저는 원시인들이 들었던 창과 칼 대신 카메라를 들고 문명의 숲에서 사냥을 즐겨요. 그 목표는 도시의 색을 찾는 거죠. 일상생활에는 무수히 많은 아름다운 색이 존재해요. 순간포착을 했을 때 컬러의 어우러짐이 아름다워요. 이것이 제게 큰 의미로 다가와요. 전 다양한 요소 중에 색을 가장 중요시해요”라고 제이 안은 말한다.


도시가 삶의 터이자 놀이의 터인 제이 안은 카메라를 들고 오랜 시간 거리를 거닐고 관찰하며, 머리 속에 그려진 장면을 카메라에 담아낸다. 주위의 풍경도, 사람들도 익숙해질 즈음 그녀가 포착해낸 프레임은 수많은 상호 관계들이 그려내는 도시 삶의 풍경들이다. 이러한 그녀의 도시 사진들에 대해 사진평론가 진동선은 “제이 안의 사진은 현대적 일상 안에서 시간, 공간, 감각을 크로스 오버(cross-over)한다. (…) 그녀의 사진에서 가장 눈여겨볼 것은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가’하는 점이다. 즉 일+상이란 매일 일어나는 일, 잡다한 일이 중요하다. 그것이 교차된, 섞어진 삶이다. 대단한 일이 아닌 소소한 일, 하나의 일이 아닌 잡다한 일이다. 시간을 초월하고 공간을 초월하고 부지기수로 일어나는 잡다한 일의 옴니버스이다. 일상의 사소한 삶의 옴니버스들이다”라고 평한다.


"색채에는 각기 고유의 아름다움이 있다. 음악에서 소리를 보존하려고 애쓰듯, 우리는 색채의 아름다움을 잃어서는 안 된다”라고 색채의 대가 마티스는 언급했다. 그리고 뒤이어 제이 안은 말할 것이다. “도시에는 각기 고유의 색채가 있다. 우리는 색채의 아름다움을 잃어서는 안 된다. 나는 나의 CITY COLORS 연작을 통해 도시의 다채로움과 색채의 아름다움을 드러내려 한다”라고.


당신이 살아가고 기억하는 도시는 무슨 ‘色’인가. ‘CITY COLORS Ⅱ’_ 2019년 겨울, 제이 안이 그려낸 도시를 함께 거닐어 보자.

목록 스크랩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