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경기문화포털

메뉴전체보기

전체메뉴

메뉴보기 검색

경기문화포털

메뉴펼쳐보기

메뉴전체보기

컨텐츠페이지

전시 상세정보

피서: 더위를 피하는 방법

  • 2019.07.17~2019.09.22
  • 이천시립월전미술관

피서: 더위를 피하는 방법

  • 주최/주관 이천시립월전미술관
  • 참여작가 김기태, 김상균, 김유신, 김호민, 박방영, 이만나, 이열모, 이용석, 이종민, 태우
  • 문의 031-637-0033
  • 홈페이지 www.iwoljeon.org/

전시시간
오전 10시 ~ 오후 6시 / 매주 월요일 휴관
장소
이천시립월전미술관 / (17379)경기도 이천시 경충대로 2709번길 185 (관고동)
후원
-
요금정보
어른(25-64세) 2,000원 / 청소년(13-24세) 1.000원 / 어린이(7-12세) 600원

경기도에서 지원하는 2019 지역문화예술 플랫폼 육성 사업 선정전시 <피서避暑: 더위를 피하는 방법>은 이천시립월전미술관 전시실1,2,3에 나누어 개최한다.

<피서避暑: 더위를 피하는 방법>
‘피서’는 피할 ‘避’, 더울 ‘暑’, 말 그대로 ‘더위를 피함’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다. 사계절이 뚜렷한 한반도는 예로부터 더위로 인해 기력이 쇠함을 방지하기 위해 다양하게 피서를 즐겨왔는데 신라시대 <울주천전리각석>에 새겨진 서기 525년부터 이어진 기록들을 보면 더위를 피해 시원한 물가에 방문한 다양한 인물들의 흔적을 볼 수 있다. 이처럼 서늘한 곳을 찾아 피서를 즐기는 방법은 가장 보편적으로 널리 취하는 것이었고, 이 외에도 열을 내리는 음식을 먹거나 목욕을 하여 더위를 식히고, 부채를 사용하는 등 일상에서 누릴 수 있는 피서의 방법은 지금까지도 생활 곳곳에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현대에 들어서는 해외로 여행을 가거나 시원한 유락시설에서 바캉스를 즐기는 등 보다 직접적이고 다양한 방법을 선택할 수 있게 되었다.
다양한 피서의 방법 중에서도 이번 <피서: 더위를 피하는 방법>전시는 현대작가 10인의 작품을 시원한 전시실에서 감상하며 현시대에 맞춰 해석된 ‘와유臥遊’를 통해 여름의 정취를 만끽하며 더위를 극복해 보는 시간을 가져본다.

전시실1,2
‘여름’과 ‘더위’를 어떻게 즐겨볼까? 김기태, 김상균, 김유신, 박방영, 이용석, 태우 작가의 여름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각과 해석, 더위를 극복하고자 하는 방법을 작품을 통해 제시해 본다.

전시실3
조선시대 사대부들이 더운 여름, 벽에 설경을 걸어놓고 감상하며 더위를 이겨내던 방법처럼 다양한 재료를 이용하여 겨울의 풍광을 그린 김호민, 이만나, 이열모, 이종민 작가의 작품을 보며 ‘와유臥遊’를 즐겨본다.

목록 스크랩


맨위로